삼성전자, 색각이상자 위한 TV 앱 ‘씨컬러스’ 글로벌 확대

- 전세계 3억여 명의 색각이상자들에게 총천연색 시청 환경 선사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삼성전자가 색각이상자들이 TV에 표현되는 색을 제대로 볼 수 있도록 색각이상을 진단하고 화면을 보정해주는 ‘씨컬러스(SeeColors)’ 앱을 QLED TV와 2017년 3월 이후에 출시한 프리미엄 UHD TV 전 모델, 전 지역에 적용한다고 2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헝가리,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 유럽 3개국에 ‘씨컬러스’ 앱을 출시해 색각이상자들에게 총천연색 TV 시청 환경을 제공해왔으며, 이달 27일부터는 이 서비스를 전 세계 고객들이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씨컬러스’는 삼성전자가 헝가리 기업 ‘컬러라이트(Colorlite)’와 손잡고 개발한 TV용 앱으로 10가지 유형의 색각이상 진단을 통해 사용자의 색각이상 유무와 정도를 90% 이상 정확도로 확인해 주고, 이 진단 결과를 기반으로 TV의 색 표현을 사용자에 맞게 보정해준다.

‘씨컬러스’는 삼성 스마트TV 전용 앱스토어인 ‘앱스(Apps)’나 갤럭시 S6 모델 이상 스마트폰에서 갤럭시앱스, 구글플레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형남 상무는 “씨컬러스 앱 적용 모델 및 지역 확대로 보다 많은 색각이상자들이 삼성 TV가 제공하는 풍부한 컬러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삼성전자의 기술과 혁신이 주는 편리함을 더 많은 고객들이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