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금난새 유스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무대올려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성남문화재단 ‘‘금난새 유스 오케스트라’의 첫 정기연주회가 다음달 8일 오후 8시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단원들로 구성된 ‘금난새 유스 오케스트라’는 지난 5월 20일 창단 후 금난새 성남시 총 예술감독 겸 성남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가 총감독을 맡고, 수원대 교수인 우나이 우레쵸가 지휘자로 학생들과 함께했다.

‘금난새 유스 오케스트라’는 파트별 강사들에게 전문적인 지도를 받는다. 단원들이 강사들과 함께 연주하는 시간을 갖는 등 기능이나 기술 중심의 교육이 아니라 오케스트라 활동과 연주를 통해 전문적인 음악활동은 물론, 음악을 매개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수준 높고 특색 있는 음악 연주 교육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 정기 연주회는 성남을 대표하는 전문 청소년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그동안 쌓아 온 기량을 무대 위에서 선보이는 자리로, 차이코프스키의 ‘로미오와 줄리엣’, 플랑크의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협주곡’ 등을 비롯해 베토벤과 슈베르트, 멘델스존, 차이코프스키 등 여러 작곡가의 대표적인 교향곡들을 접할 수 있는 ‘United Symphony’를 구성해 그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지난 8월 이미 제2회 성남뮤직페스티벌에도 출연했던 만큼 ‘금난새 유스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이번 무대를 통해 한층 더 성숙한 연주 실력을 선사함과 동시에 관객들과 함께 음악적 교감을 나누고 소통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관람은 전석 무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