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이번엔 ‘짧은 미니스커트’ 발언 파문…“대단히 죄송”

-“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다” 발언 논란
-국방사령탑 잦은 말실수…안보불안 키워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잦은 말실수로 구설수에 오르내린 송영무 국방장관이 27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에서 나온 ‘미니스커트’ 발언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송 장관은 이날 오후 국방부 대변인실을 통해 밝힌 ‘국방부장관 입장’에서 “JSA 작전지역 방문 후 JSA대대 장병식당에 예정시간보다 늦게 도착해 대기중인 병사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에서 식전 연설을 짧게 하겠다는 취지의 일부 발언과 관련해, 본의와 다르게 부적절한 표현이 있었던 점에 대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잦은 말실수로 구설수에 오르내린 송영무 국방장관이 27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에서 나온 ‘미니스커트’ 발언에 대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사진은 송 장관이 이날 JSA를 방문해 우리측 경비대대장으로부터 북한 병사 귀순 당시 상황을 보고받으며 이동하는 모습. [사진제공=국방부]

송 장관은 이날 북한 병사 귀순 현장을 둘러본 뒤 JSA대대 한국 측 병영식당에서 장병들과 오찬을 함께하는 자리에서 “원래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말해 논란을 자초했다.

장병들의 식사 시간이 늦어진다는 점을 배려했다고는 하지만, 여성 비하성 발언으로 비쳐질 수 있는데다 고도로 긴장된 JSA를 찾은 국방장관의 언급으로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뒤따랐다.

송 장관이 이날 논란이 된 발언이 공개된지 1시간여만의 죄송하다며 발 빠른 대응에 나선 까닭이기도 하다.

문제는 송 장관이 말실수로 도마에 오른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송 장관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을 겨냥해 감정적 발언을 쏟아내며 “개탄스럽다”고 했다가 청와대로부터 엄중 주의라는 공개 경고를 받은 바 있다.

또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해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는가하면, 공공연히 SM-3 도입론을 펼치며 미국 주도의 미사일방어체계(MD) 편입 논란을 야기하기도 했다.

이밖에 최근에는 김관진 전 국방장관의 법원 구속적부심을 통한 석방을 두고 “참 다행이다”고 말해 일부 야당은 물론 여당 의원으로부터 지적을 받기도 했다.

송 장관의 잦은 말실수를 놓고 가뜩이나 북핵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외교안보라인의 불협화음과 자중지란을 초래하며 국민불안만 키운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