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햄 ‘하몽’에 中 빠지니 가격 폭등

中부호 와인·캐비어 이어 맛 들여
스페인 현지 가겨인상에 울상

중국인들이 스페인 햄 ‘하몽’에 빠지면서 가격이 10% 가량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더 가디언은 중국 부자들이 와인, 캐비어, 트러플(송로버섯)에 이어 고급 햄인 하몽에 맛들이기 시작하면서 공급 부족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페인 최대 햄 생산회사인 싱코 호타스(Cinco Jotas)의 르네 레미는 스페인 언론 엘파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최근 수입 제한 조치를 풀면서 최고급 하몽이 캐비어와 트러플 등과 함께 ‘최적의’ 시장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중국인들이 찾는 하몽은 도토리를 먹고 자란 이베리코 돼지의 뒷다릿살을 숙성해 만든 최상급 햄이다.

문제는 이같은 최상급 하몽을 만드는 데 몇 년이 걸려 공급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하몽은 보통 소금에 절여 그늘에서 최소 36개월 말리고 48개월 동안 숙성시켜야 한다.

이에 따라 최근 스페인 현지에서 하몽 가격은 10% 이상 급등했다. 7.5kg 짜리 하몽 다리는 150~600유로(약 19만~77만원)로 올랐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하몽을 즐기려던 스페인 사람들이 중국인들의 식욕 때문에 공급 부족과 이에 따른 가격 인상의 피해를 보게 됐다.

중국으로 햄과 술, 올리브유 등을 수출하는 회사의 대표 로베르토 바트레스는 “중국을 상대로 무역 허가를 받은 업체들이 중국인들의 수요를 만족할 만한 하몽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스페인에서 햄 가격 인상은 피하기 힘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하몽 열풍에 중국 업체들이 이베리코 돼지고기와 냉동육를 수입해 햄을 만들기 시작했으나 맛이 떨어진다”면서 “중국에 수제 햄 직업 학교가 생겨나는 등 현지 시장에 침투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지난달엔 중국에서 크루아상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프랑스가 때아닌 ‘버터 대란’을 겪는 일도 있었다. 한희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