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印尼장관 예방…사업현안·투자 논의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은 28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한ㆍ아세안센터의 초청으로 방한중인 밤방 브로조네고로 인도네시아 국가개발기획부 장관을 만나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사업 현안 및 투자 증진 문제를 논의했다. 


한ㆍ인도네시아동반자협의회의 경제계 의장이기도 한 신 회장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신남방정책’으로 많은 한국 기업들이 아세안으로 주요 투자처를 옮길 생각을 하고 있다”며 “아세안 국가 중 가장 큰 시장과 발전 가능성을 가진 나라는 인도네시아”라고 말했다. 또 “양국 경제인들의 교류를 활성화하고 한국 기업들이 인도네시아에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에는 황각규 롯데지주 사장을 비롯해 우리은행, 하나금융, 삼탄 등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있는 동반자협의회의 회원사 관계자들도 함께 참석했다.

롯데는 인도네시아에 12억 달러의 투자를 통해 유통, 화학, 관광 등 12개사를 성공적으로 운영하며 8000여명의 고용을 창출해왔다. 올해 10월에는 현지 최대 그룹인 살림 그룹과 합작으로 전자상거래 시장에도 진출했으며, 대규모 유화단지 건설도 검토하고 있다. 이달 초에도 자카르타를 방문해 현지 사업장을 돌아보고 파트너사들을 만나 협업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정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