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 안전불감증에…사고다발 ‘쇼핑카트 짐칸’ 오르는 아이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형마트나 복합쇼핑몰 쇼핑때 영유아를 둔 부모들이 자주 이용하는 쇼핑카트. 한순간의 방심과 안전수칙에 무감각한 부모들로 인해 추락·부딪힘 등의 영ㆍ유아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한는 것으로 밝혀져 안전의식에 대한 환기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2015년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대형마트·복합쇼핑몰 시설 안전사고 652건 중 쇼핑카트 관련 사고가 166건(25.5%)으로 가장 많았다.

영유아 쇼핑카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국내 주요 대형마트에서는 소비자원과 정례협의체를 출범, 공동 대응해 나가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중 연령 확인이 가능한 쇼핑카트 안전사고 145건 중 만 6세 이하의 영유아가 변을 당한 건수는 87건(60.0%) 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영유아 쇼핑카트 사고유형을 살펴보면 절반 이상인 추락이 44건(50.6%), 부딪힘 22건(25.3%), 미끄러짐·넘어짐 11건(12.6%) 순이었다. 다친 부위는 머리·얼굴이 79건(90.8%), 열상 34건(39.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중 뇌진탕도 13건(14.9%)이나 됐다.

소비자원과 주요 대형마트 3사는 소비자 안전시장 환경 조성을 위해 ‘정례협의체’를 출범해 공동 대응키로 했다.

또한 전국 매장 내 쇼핑카트의 안전벨트·바퀴·주의사항 표시 등을 점검하고 인식 개선 포스터를 부착키로 했다.

소비자원은 쇼핑카트에 어린이를 태울 때는 ▶허용 체중 15㎏ 준수 ▶안전벨트 착용 ▶짐칸에 태우지 말 것 등의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