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신협, “카카오채널 인링크 전환 시 강력 대응하겠다”

[헤럴드경제=서상범기자]16개 주요 언론사로 구성된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이하 온신협, 회장 이선기)는 카카오가 기존 아웃링크로 운영해온 ‘카카오톡 채널’ 서비스의 인링크 전환 검토와 관련, 이같은 정책을 강행할 경우 협회 차원에서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온신협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카카오채널 서비스가 인링크로 전환되면 그동안 아웃링크를 전제로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해온 언론사들과 카카오 간의 신뢰는 심각하게 훼손되고, 기사 송출중단을 포함한 극한 대립도 피할 수 없다며 아웃링크 정책을 계속 유지해 줄 것을 촉구했다.

최근 카카오는 채널서비스 입점 매체에 보낸 메일을 통해 “아웃링크 방식을 지속하는 한 피싱광고 및 앱스토어 납치 등 사용자 경험을 크게 저해하는 현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할 수 있으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모니터링 강화와 함께 현재와는 전혀 다른 서비스 방식도 고려하고 있다“며 인링크로의 전환을 시사했다.

카카오의 인링크 정책이 그대로 추진될 경우 채널 서비스 초기에 진입해 카카오톡을 통한 방문자 유입으로 모바일 트래픽이 크게 향상된 국내 주요 일간지들은 PV 감소와 함께 광고수익 하락 등 직접적인 피해를 입게 된다.

카카오측은 일부 언론사들이 충격, 경악 등 선정적인 헤드라인으로 트래픽 과열경쟁을 하는데다 언론사 페이지로 이동할 경우 바이러스 경고가 뜨거나 광고 플랫폼으로 이동하는 사례까지 발생해 이용자 불만이 많다는 점을 인링크 전환 검토의 근거로 내세우고 있다.

온신협은 카카오가 표면적으로는 독자 불만을 내세우지만 속내는 아웃링크를 통한 언론사 트래픽의 증가에 따른 전제료 인상을 막고, 포털이라는 가두리 양식장에 트래픽을 가둠으로써 언론사의 디지털 영향력을 감소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채널을 불법 편법적으로 운영해온 언론사를 선별적으로 계약조건에 따라 퇴출시키는 방법도 있는데, 협의없이 인링크로 일괄전환하려는 움직임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선기 온신협 회장은 “지난 2년간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참여를 통한 언론계의 자정노력으로 선정적인 기사 반복송출(어뷰징)이나 광고성기사가 눈에 띄게 줄어든 상황에서 카카오가 일방통행식 인링크 전환을 밀어부칠 경우, 디지털 생태계의 균형적인 발전을 위해 공동 노력해온 포털과 미디어간에 불필요한 갈등으로 점화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온라인신문협회는 디지털 저널리즘을 통한 언론 발전 기여를 설립목적으로 지난 1997년 9개 언론사가 모여 출범했으며, 현재 경향신문, 국민일보, 문화일보, 브릿지경제, 서울신문, 세계일보, 이데일리,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헤럴드경제(12개 일간지)와 동아닷컴, 매경닷컴, 전자신문인터넷, 한경닷컴(4개 온라인매체)을 포함 총 16개 국내 주요 언론사로 구성된 협의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