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비행사‘LG V30’으로 달 착륙 꿈 이루다

지난 1970년 달 착륙에 실패한 우주비행사 짐 러벨(90세)이 LG전자 프리미엄폰 ‘V30’를 통한 가상현실(VR)로 달 착륙의 꿈을 이뤘다. LG전자는 28일 짐 러벨이 V30와 구글 VR기기 ‘데이드림 뷰’로 달 착륙 가상현실(VR)을 체험하는 영상을 페이스북 미디어에 공개했다. 짐 러벨은 달 착륙을 위해 우주를 비행하던 중 산소 탱크가 폭발하는 사고를 당하고도 승무원 전원이 기적적으로 생환했던 아폴로 13호의 실제 선장이다. 우주 탐사 역사에서 가장 유명한 명대사 중 하나인 “휴스턴, 문제가 생겼다(Houston, we have a problem)”로 시작되는 이번 영상에서 짐 러벨은 47년 전 경험하지 못했던 달 착륙 순간을 V30를 이용한 가상현실로 체험한다. 

박세정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