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진방재 종합 대책회의’ 개최

필로티 구조 건축물 내진보강 강화 등 대책 논의
지진방재센터 등 지진대응 인프라 구축 대정부 건의도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시가 필로티 구조 건축물과 연약지반 관련 지진대책회의를 진행한다.

울산시는 28일 시청 상황실에서 포항지진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한 필로티 구조 건축물과 연약지반 조사 및 대책 수립 등을 위해 ‘관계 기관 및 전문가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회의에는 김기현 시장을 비롯해 건축구조 및 지질기반분야 전문가인 울산대 강석봉 교수와 이완진 교수, UNIST 정지범 교수와 김병민 교수,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울산시교육청, 울산시건축사회,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동도시가스 관계자, 구·군 부단체장 등이 참석한다.

회의에는 경주지진과 포항지진의 후속 조치사항뿐만 아니라, 지진재난관련 중앙정부에 건의할 국가지원사업에 대해 민간전문가 및 유관기관이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UNIST와 협약해 시행 중인 ‘울산형 지진방재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조사연구용역에 필로티 건축물과 연약지반에 대한 일제 점검과 대책도 포함해 시행할 예정이다.

김기현 시장은 “공공시설물과 지진에 취약한 필로티 건축물, 연약지반에 대한 일제조사를 실시하고 전문가 자문을 포함한 종합대책을 수립·시행함으로써 재난없는 ‘안전제일 으뜸울산’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