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수, 안종범 뒤 朴 존재 직감에 고뇌

[헤럴드경제]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이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관여 의혹을 감찰하지 못한 것은 그 뒤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있었기 때문이고, 이는 민정수석실 역시 마찬가지였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이 전 감찰관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 심리로 27일 열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왔다.

그는 안 전 수석보다 우 전 수석 문제를 먼저 감찰한 이유를 변호인이 묻자 “재단을 실질적으로 만든 사람이 안 전 수석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예컨대 대통령이 관여될 수 있기 때문에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 전 수석이 개인적으로 했다면 벌써 민정실에서 조치했을 것”이라며 “아무 얘기가 없는 것을 보고 개인 비리는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 전 감찰관은 “대통령이 재단설립 자금 모금에 관여했다면 감찰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했느냐”는 우 전 수석 변호인의 질문에는 “생각해 볼 문제가 많지 않겠느냐”며 “들어갈지 말지, 과연 감당할 수 있는지에 대해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답했다.

출연에 참여한 기업 관계자들을 조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아무 데나 덥석 들어갈 수는 없지 않으냐”며 “더군다나 뻔히 뒤에 누가 있는지 아는, 거의 돈키호테같은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아니면 돈을 내게 할 사람이 없다고 생각했다. 안 전 수석 개인적 문제라면 민정실에 패스할 수 있었겠지만, ‘뒤에 대통령이 있으면’(이라는 생각에) 고민이 깊었다”는 게 이 전 감찰관이 전한 당시의 생생한 심경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