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80ㆍ기아차 니로, 美서 2018 최우수 잔존가치상 수상

- G80, 고급대형차 부문 수상…제네시스 브랜드 론칭 후 첫 1위
- 니로, 현대차그룹 최초 친환경차 부문 수상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브랜드인 제네시스 ‘G80’와 기아자동차 ‘니로’가 미국에서 나란히 차급별 잔존가치 1위에 선정됐다.

제네시스 브랜드와 기아차는 최근 미국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사인 ALG(Automotive Lease Guide)가 발표한 ‘2018 잔존가치상(2018 Residual Value Award)’에서 제네시스 G80가 고급대형차 부문에서, 기아차 니로가 친환경차 부문에서 최우수 잔존가치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2018 잔존가치상(RVA) 최우수상 수상 명단]

‘잔존가치(Residual Value)’란 통상 일정 기간 신차 사용 후 예상되는 차량의 가치를 품질, 상품성, 브랜드 인지도, 판매전략 등의 요소로 종합 판단해 산정한다. 잔존가치가 높을수록 리스 가격이 낮아지고 중고차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에 미국 소비자들 사이에선 차량 선택시 잔존가치가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ALG 평가에서 G80는 2년 연속 1위를 기록한 아우디 A7 등 쟁쟁한 경쟁차들을 제치고 고급대형차 부문 최우수 잔존가치상을 수상했다. 또 니로는 지난 5년간 1위 자리를 지키던 도요타 프리우스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한국 브랜드로는 최초로 친환경차 부문 최우수 잔존가치상을 수상했다.

짐 응우엔(Jim Nguyen) ALG 사장은 G80의 수상 이유에 대해 “제네시스 G80는 경쟁 럭셔리 차량들과 비교했을 때 동급 사양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것이 장점”이라며 “3.3 트윈터보 엔진의 G80 스포츠 모델 추가 등으로 고객의 마음도 사로잡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니로에 대해서는 “하이브리드 엔진의 경제성과 SUV 차량의 디자인이 합쳐진 차”라며 “SUV 차량이 대세인 최근의 자동차 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멋진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평했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 6월 미국 제이디파워(J.D.Power)가 발표한 ‘2017 신차품질조사(Initial Quality StudyㆍIQS)에서도 미국ㆍ유럽ㆍ일본 등 13개 럭셔리 브랜드를 제치고 1위를 기록하며 높은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니로도 지난 2월 미국 프로미식축구(NFL) 결승전 ‘슈퍼볼’에서 선보인 출시 광고가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유튜브 ‘애드블리츠(Ad Blitz)’와 USA투데이 ‘애드미터(Ad meter)’ 선호도 조사에서 모두 1위에 선정되며 미국 소비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