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웃기는 웃는데…美 원주민 만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원주민 나바호족 출신 ‘코드 토커’ 참전용사들과 만나고 있다. 코드 토커(code talker)는 2차 대전 당시 통신병으로 입대해 자신들의 언어를 암호로 사용한 나바호족을 말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체로키 인디언 혈통이 섞여 있다고 주장해 온 민주당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을 ‘포카혼타스’로 또다시 칭해 논란이 일었다. 그는 차기 대선의 맞수로 지목한 워런 의원을 평소 ‘포카혼타스’로 자주 불러 인종 차별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포카혼타스는 버지니아 지역에 이주해온 영국인들에 도움을 준 원주민 추장의 딸이다. [워싱턴=AP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