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업황전망 발표] 대기업 업황 온기…중기는 ‘냉골’

대기업·중기간 업황 격차 벌어져
내수부진·상생부족·환위험 원인
ESI, 전월보다 0.1p하락 100 기록

주요 거시 경제지표들이 나아지고 있지만 유독 중소기업의 업황 전망은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과 업황 격차는 기록적인 수준까지 벌어졌다. 내수부진에 대기업과의 상생부족, 환위험 등이 겹친 결과로 분석된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1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제조업 업황BSI는 83으로 지난달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제조업의 장기 평균(2003년 1월~2016년 12월) 업황BSI가 80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평소보다 업황이 더 좋아졌다. 급격한 환율 하락으로 수출기업의 고전이 전망됐지만, 예상외로 선전한 셈이다.

하지만 기업 규모별로 보면 사정이 다르다. 대기업의 업황BSI는 90을 기록, 2012년 4월(91)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중소기업은 지난달에 이어 이번 달 업황BSI가 72에 머물러 제자리걸음을 했다. 경영애로로는 내수부진과 경제환경 악화, 인건비 상승 등이 1~3위로 꼽혔지만, 환율이라고 응답한 비중도 5.2%에서 7.2%로 2%포인트 상승하며 4위를 차지했다. 8.7%에서 11%로 높아졌던 2014년 11월 이후 증가폭이 가장 크다.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의 업황BSI는 각각 2포인트 상승한 90과 75를 기록해 환율 영향에 대한 기업별 차이가 없었다.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환헤지 능력이 부족하다 보니 급격한 환율 변동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이란 분석이다.

한은 관계자는 “환율 변동의 영향이 환헤지에 상대적으로 약한 중소기업에 주로 미치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업황 차이가 더 벌어졌다”고 풀이했다.

중소기업의 매출이 대기업의 수주와 맞물려 있어 연말 대기업의 재고 조정 등으로 납품 수주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BSI와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보다 0.1포인트 하락한 100을 기록했다. 하지만 계절 변동 등의 변수를 없앤 순환변동치는 0.6포인트 상승한 100.2를 기록했다. 이는 2012년 3월 이후 5년 반 만에 최대 기록이다.

신소연 기자/carri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