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홍준표 사당화 막겠다”…원내대표 출마 선언

-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첫 공식출마 선언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자유한국당이 원내대표 경선 날짜를 다음달 12일로 확정한 가운데, 4선의 한선교 한국당 의원이 첫 공식출마 선언을 했다.

한 의원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홍준표 대표의 사당화를 막고 모든 의원들의 뜻을 모아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이젠 더 이상 못 들은 척할 수 없어서 이번 원내대표 경선에 참여하기로 결심했다”며 “홍준표 대표의 언사가 도를 넘긴 지 오래 됐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28일 오후 정론관에서 당 원내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는 “당은 탄핵, 대통령 구속과 대선패배를 거치면서 숨도 제대로 못 쉴 지경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다. 그래도 지난 국정감사와 지금의 예산 심의를 통해서 국민의 신뢰를 다시 쌓으려 의원 저마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 의원은 “당내 기반이 약한 홍 대표는 이미 복당파와의 손익 계산이 끝난 듯하다.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당직은 물론 수석 대변인까지도 복당파로 채웠다”며 “원내대표마저 복당파로 내세워 그만의 화룡점정을 찍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어느 계파에도 속하지 않은 저의 경쟁력은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는 것은 누구보다 제가 잘 알고 있다”면서도 “(‘암덩어리’를 도려내야 한다는) 홍 대표의 발언은 이제 자유한국당이 광기어린 1인 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는 느낌이 저의 가슴을 눌러 내렸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우리는 다시 또 소위 친박과 비박, 친박과 친홍, 친박과 복당파, 친홍과 복당파의 진흙탕 싸움 속에서 눈치만 보고 있어야 하느냐”며 “얼마 전 실시됐던 당무감사 결과가 홍준표 사당화의 도구로 쓰인다면 원내외 모든 당협위원장들과 분연히 저항할 것”을 선언했다.

그는 이와 함께 초ㆍ재선 의원들의 정풍운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