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재 확산…발리 국제공항, 29일까지 폐쇄 연장

인도네시아 발리섬 아궁 화산 분화가 본격화되면서 화산재 확산 여파에 따른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폐쇄 기간이 29일 오전까지로 하루 더 연장됐다.

28일 현지 언론인 트리뷴 발리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교통부와 공항 당국은 공항 운영 재개 여부를 검토한 결과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의 응우라라이 국제공항 담당자인 야누스 수프라요기는 “운영 중단 조치를 수요일 아침까지 연장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궁 화산에서 뿜어져 나온 화산재의 영향권이 발리 섬과 인접한 인근 바뉴왕이와 즘베르 지역까지 확산한 데 따른 조치라고 말했다.

앞서 인도네시아 항공 당국은 27일 오전 7시를 기해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운영을 24시간 동안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445편의 이착륙 항공편이 취소되면서 발리 섬에는 한국인 관광객을 비롯해 약 5만9000명의 승객이 발이 묶였고, 일부는 뱃길을 통해 인근 수라바야 등지로 이동해 출국했다.

현지 관광업계 등에 따르면 이 시기 발리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은 월평균 1만6000명 내외로 하루 500여명이 한국행 항공편을 이용한다. 이들 대다수는 신혼부부와 배낭여행객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발 3142m의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25일 오후부터 26일 오전 사이 네 차례나 분화했으며, 현재도 분화구 위 2500∼3000m까지 연기를 뿜어내고 있다.

김현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