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태블릿 조작설’ 친박단체 법적 대응

[헤럴드경제=이슈섹션]‘JTBC 뉴스룸’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결과 최순실 씨의 태블릿 PC에 대한 조작이 없었다는 결론이 났다고 보도했다. 또 향후 의도적으로 왜곡된 주장을 하는 개인이나 단체에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27일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는 최순실 태블릿 PC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가 나왔다며 “태블릿 PC에 대한 조작이나 수정이 없었다는 결론을 법원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태블릿 PC의 동선과 정호성 전 비서관의 진술, PC안의 국가기밀자료를 토대로 최순실 씨가 실제 사용자라고 못 박았던 검찰의 결론을 국과수가 최종적으로 확인해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앵커는 “물론 국과수 결론이 나와도 태블릿 PC에 대한 조작설은 끊이지 않을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으로 이어지게 만든 이른바 ‘스모킹 건’이었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는 검찰과 국과수의 결론을 바탕으로 태블릿 PC 조작설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