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30’로 달 착륙 꿈 이뤘다.

- 달 착륙 실패한 우주비행사, VR로 달 착륙 체험
- “V30와 구글 데이드림 뷰 결합…생생한 VR 환경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지난 1970년 달 착륙에 실패한 우주비행사 짐 러벨(90세)이 LG전자 프리미엄폰 ‘V30’를 통한 가상현실(VR)로 달 착륙의 꿈을 이뤘다.

LG전자는 28일 짐 러벨이 V30와 구글 VR기기 ‘데이드림 뷰’로 달 착륙 가상현실(VR)을 체험하는 영상을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에 공개했다.

짐 러벨은 달 착륙을 위해 우주를 비행하던 중 산소 탱크가 폭발하는 사고를 당하고도 승무원 전원이 기적적으로 생환했던 아폴로 13호의 실제 선장이다. 

짐 러벨이 LG ‘V30’와 구글 ‘데이드림 뷰’를 통해 가상현실(VR)로 달 착륙을 체험하고 있다. [제공=LG전자]

당시 아폴로 13호의 긴박했던 상황은 톰 행크스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다.

우주 탐사 역사에서 가장 유명한 명대사 중 하나인 “휴스턴, 문제가 생겼다(Houston, we have a problem)”로 시작되는 이번 영상에서 짐 러벨은 47년 전 경험하지 못했던 달 착륙 순간을 V30를 이용한 가상현실로 체험한다.

V30는 구글이 최근 출시한 VR기기 ‘데이드림 뷰’와 결합해 VR체험 환경을 제공한다. 6인치 이상 대화면 스마트폰 중 가장 가벼운 158g 무게로 부담없이 VR을 즐길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3300mAh의 대용량 배터리,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고사양 VR 게임도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V30의 VR 성능을 고객이 체험해 볼 수 있는 이벤트도 지속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다음달 25일까지 V30를 구매한 수험생 5000명에게 최신 구글 데이드림 뷰를 증정한다.

김수영 LG전자 MC마케팅FD(Function Division) 담당 상무는 “V30의 뛰어난 VR 성능을 통해 꿈을 실현한 짐 러벨의 이야기처럼 LG전자 스마트폰의 진정한 가치를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계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