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ICBM급 도발]“北미사일 사거리 1만3000㎞ 이상…美전역 사정거리”

- 美 전문가 분석
- 美국방 ”北 ICBM 역대 가장 높은 고도까지 상승”
- “세계 모든 곳 위협“
- 北 발사 미사일 고도 4000㎞이상은 처음
- 최대 사거리 1만㎞이상 ICBM급 추정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북한이 29일 새벽 3시 17분께 평안남도 평성에서 발사한 미사일의 최대 사거리가 1만3000㎞ 이상으로, 미국 전역이 사정권에 들어간다는 분석이 나왔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에 발사한 북한의 고도와 비행시간, 비행거리 등을 종합해 이같은 분석 결과를 내놨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도 이날 북한이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역대 북한의 미사일 중 가장 높은고도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ICBM을 발사했다”면서 “솔직히, 북한이 이전에 쏜 미사일들보다 더 높게 올라갔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으로서는 이것은 기본적으로 세계 모든 곳을 위협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을 계속해서 만들려는 연구·개발 노력”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응 조치로 한국은 북한이 포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이해하도록 정밀 미사일 몇 발을 바다로 발사했다”면서 “그러나 결론은 이것이 세계 및 역내평화와 미국을 분명히 위태롭게 하는 탄도미사일 위협을 계속 조성하려는 노력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방위상도 29일 새벽 발사한 북한 미사일에 대해 ”발사고도가 4000㎞를 훨씬 넘어, 사거리가 역대 최장“이라고 분석했다.

이쓰노리 방위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미사일이 새벽 3시 18분께 탄도미사일 발사뒤 약 53분간 비상해 4시11분께 아오모리(靑森)현 서쪽 방향 250㎞ 지점의 일본 EEZ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는 “발사된 미사일은 ICBM급으로, 로프티드(lofted·고각) 궤도로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미사일은 고도 4000㎞에 도달해 역대 최고의 높이로 비행했으며 수평 방향으로는 960㎞를 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새벽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오전 3시 18분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1발이 동해 상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리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오전 3시 17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고도 약 4500km, 예상 비행거리는 약 960km”라고 밝혔다.

군은 이 미사일의 세부 제원에 대해 미국과 정밀 분석 중이다.

미사일 비행거리는 고도의 2∼3배에 달하기 때문에 최대 1만㎞가 넘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일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고각으로 발사한 미사일 가운데 이번이 가장 높았고, 고도 4000㎞를 넘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9월 15일 발사한 ‘화성-12형’은 최대고도 770여㎞로 비행거리는 3700여㎞였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9월 15일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상으로 발사한 이후 75일 만이다. 북한이 평성 일대에서 미사일을 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1번째 미사일 도발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