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ICBM급 도발]日방위상 ”北미사일 사거리 역대최장…고도 4000㎞ 훨씬 넘어“

- “사거리 역대 최장"
- 방위상 “53분간 1천㎞ 비행…ICBM급으로 고각 궤도로 발사 추정”
- 아베 총리 "北탄도미사일, 동해 日EEZ안 낙하"…긴급 각료회의 소집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일본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방위상은 29일 새벽 발사한 북한 미사일에 대해 ”발사고도가 4000㎞를 훨씬 넘어, 사거리가 역대 최장“이라고 분석했다.

이쓰노리 방위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미사일이 새벽 3시 18분께 탄도미사일 발사뒤 약 53분간 비상해 4시11분께 아오모리(靑森)현 서쪽 방향 250㎞ 지점의 일본 EEZ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헤럴드자료사진

그는 “발사된 미사일은 ICBM급으로, 로프티드(lofted·고각) 궤도로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미사일은 고도 4000㎞에 도달해 역대 최고의 높이로 비행했으며 수평 방향으로는 960㎞를 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새벽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오전 3시 18분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1발이 동해 상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반복되는 도발 행위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 북한에 대해 엄중하게 항의할 것”이라며 “납치, 핵, 미사일이라는 문제 해결 없이 북한에 밝은 미래는 없다”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와 관계 각료회의를 개최해 정보 수집과 대응을 협의할 계획이다.

일본 방송과 통신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신속하게 관련 기사를 긴급히 전했다.

NHK는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3개로 확인됐다며 이 중 가장 일본에 가깝게 낙하한 것은 아오모리현 규로쿠지마(久六島) 서쪽 210㎞ EEZ로 추정되는 곳에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NHK는 “북한이 두 달 반 만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9년 만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며 압력을 한층 강화하고 있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며 “핵·미사일 개발에 한층 박차를 가하겠다는 자세를 보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국제사회의 일치된 평화적 해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짓밟고 이러한 폭거를 행한 것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북한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6시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어떠한 도발 행위에도 굴하지 않고 압력을 최대한 높여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개최하는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요청할 것”이라며 “국제사회는 단결해 (대북)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견고한 미·일 동맹 하에 고도의 경계 태세를 유지, 국민의 목숨과 평화로운 생활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비행상황을 감안하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일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는 북한의 움직임을 완전히 파악, 위기관리에 만전의 태세를 취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리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오전 3시 17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고도 약 4500km, 예상 비행거리는 약 960km”라고 밝혔다.

군은 이 미사일의 세부 제원에 대해 미국과 정밀 분석 중이다.

미사일 비행거리는 고도의 2∼3배에 달하기 때문에 최대 1만㎞가 넘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일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고각으로 발사한 미사일 가운데 이번이 가장 높았고, 고도 4000㎞를 넘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9월 15일 발사한 ‘화성-12형’은 최대고도 770여㎞로 비행거리는 3700여㎞였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9월 15일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상으로 발사한 이후 75일 만이다. 북한이 평성 일대에서 미사일을 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1번째 미사일 도발이다.

[email protected]

헤럴드자료사진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