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ICBM급 도발]美국방 ”北 ICBM 역대 가장 높은 고도까지 상승”

- “세계 모든 곳 위협“
- 北 발사 미사일 고도 4000㎞이상은 처음
- 최대 사거리 1만㎞이상 ICBM급 추정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28일(현지시간) 북한이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역대 북한의 미사일 중 가장 높은고도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ICBM을 발사했다”면서 “솔직히, 북한이 이전에 쏜 미사일들보다 더 높게 올라갔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으로서는 이것은 기본적으로 세계 모든 곳을 위협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을 계속해서 만들려는 연구·개발 노력”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응 조치로 한국은 북한이 포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이해하도록 정밀 미사일 몇 발을 바다로 발사했다”면서 “그러나 결론은 이것이 세계 및 역내평화와 미국을 분명히 위태롭게 하는 탄도미사일 위협을 계속 조성하려는 노력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미사일은 고각으로 발사되어 고도가 4500㎞에 달해 정상적으로 발사하면 사거리가 1만㎞ 이상일 것으로 분석된다.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오전 3시 17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고도 약 4500km, 예상 비행거리는 약 960km”라고 밝혔다.


군은 이 미사일의 세부 제원에 대해 미국과 정밀 분석 중이다.

미사일 비행거리는 고도의 2∼3배에 달하기 때문에 최대 1만㎞가 넘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일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고각으로 발사한 미사일 가운데 이번이 가장 높았고, 고도 4000㎞를 넘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9월 15일 발사한 ‘화성-12형’은 최대고도 770여㎞로 비행거리는 3700여㎞였다.

미국과 일본도 이날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ICBM급으로 평가했다.

로버트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이 ICBM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면서 “이 미사일은 북한 사인리에서 발사돼 1000㎞를 비행한 후 동해상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일본 방위성도 북한 미사일을 ICBM급으로 분석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9월 15일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상으로 발사한 이후 75일 만이다. 북한이 평성 일대에서 미사일을 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1번째 미사일 도발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