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 ICBM 발사’ 중대 발표에 ‘조선중앙통신’ 접속 몰려 마비

-“신형 ‘화성-15’형, 美 본토 전역 타격 가능” 주장

-“김정은, 27일 신형 미사일 발사 친필 명령”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북한 당국이 29일 새벽 발사한 미사일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이라고 중대 발표를 내놨다. 이에 따라 북한 관영 대외 선전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접속하려는 시도가 몰려 오후 한때 웹사이트가 마비되기도 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29일 오후 12시 30분 이날 새벽 발사한 탄도미사일 관련 중대 발표를 예고했다. 리춘희 앵커는 “조선 노동당의 정치적 결단과 전략적 결심에 따라 새로 개발한 대륙간 탄도로케트 ‘화성-15형’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신형 ‘화성-15형’이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12시 30분 새벽 발사한 탄도미사일 관련 중대 발표를 예고했다. 리춘희 앵커는 “조선 노동당의 정치적 결단과 전략적 결심에 따라 새로 개발한 대륙간 탄도로케트 ‘화성-15형’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는 정부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신형 ‘화성-15형’이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날 ‘화성-15형’ 미사일을 새벽 2시 48분 평양 교외에서 발사했으며, 미사일은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53분간 비행한 뒤 동해 공해상 설정된 목표수역에 정확히 안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밝힌 이번 미사일의 고도는 4475㎞이며 사거리는 950여㎞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번 ‘화성-15형’ 시험 발사 현장을 직접 지도하면서 “오늘 비로소 국가 핵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 로케트 강국 위업이 실현됐다”고 선포했다.

이날 북한의 중대발표가 나간 이후 조선중앙통신을 접속하려는 사용자가 몰려 한 때 사이트가 마비되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리춘희 앵커가 TV에서 발표한 정부 성명 전문과 함께 “최고 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11월 28일 새로 개발한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5형’ 시험 발사를 단행할 것을 친필 명령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