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역대급 ICBM도발]바른정당 “정부의 일방적 순애보만으로는 해결 안 돼”

- 北 미사일 발사에 국제사회를 통한 제재ㆍ압박 촉구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바른정당은 29일 새벽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정부의 보다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북한 미사일 도발은 취약시간에 이뤄진 기습적 도발”이라며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확인하려는 의도가 다분해 보이지만, 군은 발사 6분 만에 도발 원점을 고려한 정밀타격 훈련을 했다고 한다. 잘한 일”이라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 역시 3시간 만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긴급 소집했다고 한다. 강력한 어조로 도발을 비판했다고 한다.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이미 한반도를 넘어 세계평화를 실질적으로 위협하고 있다. 온 세계가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방미 중인 통일부 차관이 ‘(북한과) 교류협력을 일관되게 하다보면 북의 태도변화를 견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매우 한가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대화에만 집착하다가 오늘을 맞이했다는 것이 국민 중론이다. 오늘처럼 북이 실질적으로 핵을 보유하고, 핵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이 완성되는 순간에도 대화만 애걸해서는 안 된다. 우리정부의 일방적 순애보만으로는 해결될 수 없는 문제”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무엇이 진정한 평화적 해결책임을 분명히 인식하고, 이제라도 정부가 나서서 미국은 물론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과 국제사회가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대변인은 “국제사회가 이 길에 동참하도록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관련국을 설득하는 것이 한국 외교의 역할이자 우리에게 주어진 책무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정부에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