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역대급 ICBM도발] 秋 “정부 잘했어”-洪 “말잔치 뿐”-安 “국제공조”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북한의 미사일 도발 및 정부 대응과 관련 여야 대표들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북한의 무책임하고도 무모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의 미래는 핵과 미사일이 아닌, 대화와 평화 속에서 보장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정부가 사전 징후를 파악해 긴밀한 대응을 한 점이 돋보인다”며 “북한의 도발에 대해 어느 정권보다도 강력하고 단호한 안보 의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튼튼한 한미동맹 속에 예민해진 정세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정부가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긴급소집해서 발표한 내용을 보면 사실상 북핵에 대한 아무런 대책없이 말잔치에 그치고 있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홍 대표는 “이런 식으로 북핵 대응을 하게 되면 북이 미사일 완성을 할 수 있는 시간만 제공하는 그런 대책밖에 되지 않는다”며 “전술핵 재배치를 포함해서 북핵에 관한 국민들이 안심시킬 정도의 로드맵을 대통령이 제시하라고 끊임없이 요구를 했는데 대통령은 북핵이 이렇게 엄중한 상황에서도 아무런 로드맵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연말 어수선할 때 국민들이 북핵에 대해서 극도의 불안감 가지고 있는 이 마당에 대통령이 대국민간담회를 가져서라도 북핵로드맵을 갖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게 해주시기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국제 공조를 통해 강력한 조취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 정부는 북한 군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 만발의 대비 태세를 갖춰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