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역대급 ICBM도발] 숨 고른지 75일 만에…北, 11번째 미사일

문재인 정부들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은 이번이 11번째다.

북한은 한국의 신정부 출범 나흘만인 5월 14일 평안북도 구성서 신형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1발을 발사했다.

이어 같은 달 21일에는 평안남도 북창서 중거리탄도미사일(MRBM) ‘북극성-2형’ 1발을 발사했으며, 27일과 29일에도 각각 지대공 요격유도무기체계와 스커드-ER급 지대함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그로부터 약 10일 만인 6월 8일에는 강원도 원산서 지대함 순항미사일 수 발을 발사했다.


이후 한 달간 숨을 고른 북한은 7월 4일과 28일 각각 평안북도 방현과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미사일을 1발씩 발사했다.

이 미사일들은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1만㎞급일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오며 국제사회를 긴장시켰다.

그로부터 약 한 달 만인 8월 26일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북한은 같은달 29일에는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1발 발사했다. 특히 당시 발사한 ‘화성-12형’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에 낙하하면서 일본 정부의 강력한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북한은 이어 9월 3일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제6차 핵실험을 단행했고, 곧이어 15일에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매달 1∼3차례 핵·미사일 도발을 이어가던 북한은 이후 갑자기 두 달이 넘게 공개적인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했지만 75일만인 29일 잠행을 깨고 또다시 ICBM급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이정주 기자/saga@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