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역대급 ICBM도발] 정부, 北도발 직후 한미ㆍ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조셉 윤 美 6자회담 수석대표와 면담
-가나스기 겐지 日 6자회담 수석대표와 긴급통화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9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미국과 일본 6자회담 수석대표들과 대응모색에 나섰다.

외교부는 이날 미국을 방문 중인 이 본부장이 일본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긴급 전화통화를 한 뒤,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번 북한의 ICBM급 미사일과 관련한 상황평가 및 향후 대응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본부장은 특히 북한의 도발을 절대 좌시할 수 없으며, 철저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하고 실효적인 대응조치를 마련해나간다는 우리 정부의 기본입장을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이날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북한의 도발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킬 뿐 아니라 국제평화와 안정을 중대하게 위반하는 행위로 이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추진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아울러 이번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한 추가분석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과정에서 더욱 긴밀히 소통ㆍ조율해나가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