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역대급 ICBM 도발]국민의당 “북한 원유공급 중단 요구 등 강력 대응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국민의당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 29일“한ㆍ미 정부는 중국의 북한의 원유공급 중단 등의 강력한 대북 제재 요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계속되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을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로 우리정부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변화가 있을 수 없음을 밝혀둔다“며 ”강력한 대북제재로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나올 수 밖에 없도록 하는 정부의 유능한 외교, 안보 대응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3시 17분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ICBM급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쏘아올렸다. 청와대에 따르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발사 2분 뒤인 3시 19분 문재인 대통령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첫 보고했다. 정 실장은 5분이 지난 3시 24분 두 번째로 보고했고, 문 대통령은 이 보고를 받자마자 NSC 전체회의 소집을 지시했다. 미사일 발사 7분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전 6시부터 청와대 국가안보실, 외교ㆍ안보 부처 장관들과 NSC 전체회의를 진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