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성-15형, 로켓 무기개발 완결판 도달”

-화성14형 보다 우월한 무기체계

-최고 고도 4475㎞까지 상승, 950㎞ 비행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 북한이 29일 새벽 화성-15형 미사일 발사 후 “(화성-15형은)우리가 목표한 로케트무기체계개발의 완결단계에 도달한 가장 위력한 대륙간탄도로케트(ICBM)”라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오후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성명서를 내고 “새로 개발한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5형’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이 무기체계는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ICBM“이라고 밝혔다. 

김정은의 화성-15형 미사일 시험발사 관련 친필명령 [사진=조선중앙TV 캡처]

그러면서 “지난 7월에 시험 발사한 화성-14형보다 전술 기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이 훨씬 우월한 무기체계”라며 “우리가 목표한 로켓무기 체계개발의 완결단계에 도달한 가장 위력한 ICBM”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날 실험에 대해선 “29일 2시 48분 수도 평양의 교외에서 발사됐다”며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53분 간 비행해 조선동해 공해상의 설정된 목표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로켓은 정점고도 4475㎞까지 상승해 950㎞의 거리를 비행했다”며 “김정은 동지는 화성-15형의 성공적 발사를 지켜보면서 국가 핵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이 실현됐다고 선포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