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스리랑카 대통령 만나 “양국 관계 발전하도록 협력 논의”

-文 대통령 “동ㆍ서남아 공동번영 위해 신남방정책 추진”

-스리랑카 대통령 “양 정상 서민 출신…국정철학 비슷”

-북한 미사일 발사 함께 규탄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국빈 방한 중인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국민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부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우리 두 사람의 공통된 국정철학과 비전을 바탕으로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발전시키는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빈방문한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한ㆍ스리랑카 수교 40주년을 맞아 한국을 방문한 시리세나 대통령에 대한 공식 환영식을 마친 뒤 소규모 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를 넘어 동남아시아, 서남아시아 국가들과 협력해 공동체의 평화와 공동번영 이룩을 위해 신남방정책을 적극 추진 중”이라며 “스리랑카는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동반자인 만큼 양국이 지혜와 힘을 모아 스리랑카의 평화는 물론 우리 지역 전체의 평화와 동맹을 함께 만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리세나 대통령은 “취임하신지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방한을 초청해줘서 감사드린다. 문 대통령의 지도력 하에 지난 6개월 간 한국이 많은 발전을 해오고 있는 것을 볼수 있다”며 “대통령께서 새로 채택한 신남방정책을 추진하는 데 대해서도 감사 말씀을 드리고 싶다. 특히 서남아, 아세안(ASEAN) 국가와 관계 강화에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양 정상의 특징과 지향점에서 공통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스리랑카는 일찍이 마르코 폴로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이라고 소개했고 ‘신밧드의 모험’에도 등장하는 보물섬으로 유명하다. 스리랑카가 더욱 아름다운 것은 자연 뿐 아니라 내전과 권위주의 정치 등 고난의 역사를 딛고 민주주의와 경제 성장을 이루고 있는 국민들의 당당한 모습”이라며 “스리랑카와 한국은 이런 측면에서 많이 닮았다”고 언급했다.

시리세나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저의 국정철학과 정책이 매우 비슷하다는 것을 알았다. 특히 민주주의, 평화, 자유, 인권, 부정부패 척결 등 관심사가 같은 것 같다”고 공감하며 “아시다시피 문 대통령과 저는 둘 다 서민 출신이고 비슷한 정책을 추진하고 비슷한 비전을 갖고 있다. 이것은 양국 관계에 매우 좋고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양 정상은 이날 새벽 북한이 탄도미사일 도발을 재개한 것을 두고도 함께 규탄했다. 문 대통령은 “시리세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 이 뜻깊은 날에 북한은 또 다시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라며 “한반도를 긴장시키고 국제 평화와 안정을 중대히 위협하는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일삼는 데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스리랑카를 비롯한 모든 나라들과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끝까지 강력하게, 또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 다해나갈 것이다. 스리랑카가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과 공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자 시리세나 대통령은 “스리랑카는 최근 북한의 여러 행태와 활동에 대해 계속 불만을 표시하고 유엔 회원국으로서 안보리 결의를 적극 지지하고 있다. 국제 무대에서 한국 정부의 입장도 항상 지지하고 있다”라며 “스리랑카는 한국을 국내적으로, 국제적으로 모든 차원에서 항상 지지할 것을 강조하고 싶다. 문 대통령이 독일 베를린에서 선언한 내용들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 생각하고 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이날 소규모 회담, 확대 정상회담과 협정 서명식을 가진 뒤 저녁엔 청와대에서 국빈 만찬을 진행한다. 시리세나 대통령의 방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에 이어 3번째 국빈 방한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