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北 탄도미사일 발사, 美 트럼프 견제 위한 것“

북 미사일 3개 발사, 일본 EEZ에 낙하
정부 각료회의 개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일본 정부는 29일 “북한이 오전 3시 18분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한 발이 동해 상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새벽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북한의 반복되는 도발 행위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 북한에 대해 엄중하게 항의할 것”이라며 “납치, 핵, 미사일이라는 문제 해결 없이 북한에 밝은 미래는 없다”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와 관계 각료회의를 개최해 정보 수집과 대응을 협의할 계획이다.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은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미사일이 발사뒤 53분간 비상해 4시11분께 아오모리(靑森)현 서쪽 방향 250㎞ 지점의 일본 EEZ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는 “발사된 미사일은 ICBM급으로, 로프티드(lofted·고각) 궤도로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미사일은 고도 4000㎞에 도달해 역대 최고의 높이로 비행했으며 수평 방향으로는 960㎞를 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일본 방송과 통신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신속하게 관련 기사를 전했다.

NHK는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3개로 확인됐다며 이 중 가장 일본에 가깝게 낙하한 것은 아오모리현 규로쿠지마(久六島) 서쪽 210㎞ EEZ로 추정되는 곳에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NHK는 “북한이 두 달 반 만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9년 만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며 압력을 한층 강화하고 있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며 “핵·미사일 개발에 한층 박차를 가하겠다는 자세를 보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