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관방장관 “北 도발 결코 용인할 수 없어”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29일 새벽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계속되는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29일 아사히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4시께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계속되는 도발을 하는 북한에 밝은 미래는 없다. 북한에 대해 정책 변화를 강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현재까지 피해가 확인된 것은 없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에 주변 선박에 항공기에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EPA연합

또 스가 장관은 아베 신조 총리가 관련 보고를 받고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정보수집에 전력을 다하고 국민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곧 아베 총리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고 이날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후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은 이날 오전 5시께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도가 4000 킬로미터 이상으로 올라간 점과 비행시간 등으로 미뤄 이번 미사일이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 급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