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北 미사일 발사, 美 테러지원국 재지정 반발한 듯”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북한이 75일의 침묵을 깨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일본 언론들은 미국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반발, 미국을 위협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보도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9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9월15 일 중거리 탄도 미사일 화성 12를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 쪽으로 발사한 지 75 일만이다”며 “2개월 이상 큰 도발을 자제해 왔지만,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것에 반발, 미국을 다시 위협하려고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니혼게이자이신문 홈페이지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20일(한국시간) 북한을 9년 만에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다고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은 핵 초토화로 전 세계를 위협하는 것에 더해 외국 영토에서의 암살 등을 포함한 국제적인 테러리즘을 지원하는 행동을 되풀이해왔다”면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이유를 밝혔다.

한편 미국 국방부는 북한이 28일 오후 1시 17분(한국시간 29일 오전 3시17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로버트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 미사일은 북한 사인리에서 발사돼 1천㎞를 비행한 후 동해상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낙하했다”고 덧붙였다.

매닝 대변인은 이 미사일은 미국이나 동맹국에 위협이 되지 않은 것으로 북미항공우주사령부(NORAD)는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위협에 맞서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을 방어하는 미국의 헌신은 철통과 같다”면서 “어떠한 공격이나 도발에 대해서도 방어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