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北미사일 ICBM 추정…1000㎞ 비행 후 동해 낙하”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미국 국방부는 북한이 28일 오후 1시 17분(한국시간 29일 오전 3시17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로버트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 사인리에서 발사된 미사일은 1000㎞를 비행한 후 동해상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낙하했다”고 설명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매닝 대변인은 이 미사일은 미국이나 동맹국에 위협이 되지 않은 것으로 북미항공우주사령부(NORAD)는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위협에 맞서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을 방어하는 미국의 헌신은 철통과 같다”면서 “어떠한 공격이나 도발에 대해서도 방어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