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미사일은 ICBM”…4500km 역대 최고 고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이 29일 새벽 3시17분경 기습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고도가 약 4500km로 밝혀지면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초기 평가 결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지난 9월15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발사 이후 75일만이다.

이날 우리 군 관계자는 “북한이 오전 3시17분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로 발사한 미사일의 고도는 약 4500km로 지금까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중 가장 높은 고도”라며 “정밀분석을 해봐야 알겠지만 ICBM‘화성-14형’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예상 비행거리는 약 960km라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7월 4일 구성시 방현 일대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4형’을 1차 시험 발사한 바 있다. 당시 최대 고도는 약 2802km, 비행 거리는 약 933km였다. 그로부터 24일 후인 7월 28일 자강도 전천군 무평리 일대에서 ‘화성-14형’ 2차 시험 발사가 있었다. 당시 최대 고도는 약 1000km 늘어난 약 3724.9km, 비행 거리는 약 998km였다.

NHK가 29일 오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번에 발사한 탄도미사일 고도는 약 4500km로, 2차 발사 당시 최고 고도 3700km보다 고도가 약 800km정도 더 높아졌다. 미사일 사거리는 최대 고도의 약 3배에 달하기 때문에 ‘화성-14형’의 사거리는 최소 1만2000km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은 이날 새벽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동해 상으로 발사하자 즉각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도발 원점을 타격하는 합동 정밀타격훈련을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오늘 오전 3시 23분부터 44분까지 동해 상으로 적 도발 원점까지의 거리를 고려해 지·해·공 동시 탄착 개념을 적용한 미사일 합동 정밀타격훈련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이번 북한 미사일의 성능 및 제원, 발사 이유 등을 미국 당국과 정밀 분석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주요국 순방 이후 지난 20일 북한을 다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데 대한 무력 시위 성격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2분 만에 보고를 받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오전 3시 17분 미사일을 발사 2분 뒤인 3시 19분 경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문 대통령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직보했다.

일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긴급 각료회의를 소집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발사한 북한 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졌을 것으로 추정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