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태연’ 특혜논란?…피해자ㆍ 견인기사 상반된 주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교통사고를 낸 가운데 연예인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이는 한 피해자가 자신의 SNS에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보다 연예인 태연을 먼저 구급차에 태우려했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장을 수습한 견인기사는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해 진실공방이 예상된다.

29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태연은 28일 오후 7시40분 강남구 논현동 부근에서 운전 부주의로 3중 추돌사고를 냈다. 자신이 몰던 벤츠 차량이 신호대기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택시가 아우디 SUV차량을 추돌했다.

이후 사건의 피해자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장 상황이 담긴 사진과 함께 구급대원들이 피해자보다 연예인인 가해자를 먼저 챙겼다는 후기를 올려 연예인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이 네티즌은 “가해자가 유명 여자 아이돌이라는 이유인지 가해자 먼저 태워 병원에 가려고 피해자들보고 기다리라고 했다”며 “경찰이며 구급대원이며 반파된 차와 환자들을 앞에 두고 병원 가셔야겠냐고 물어봤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택시 아저씨 목 부근에서는 피가 나는데 그냥 까진 거라고 괜찮다고 했다”고 한 이 네티즌은 “아저씨가 안정할 수 있도록 구급차에 잠깐 않아있으면 안 되냐고 물어봤더니 가해자 타야한다고 구급차조차 못 타게 했다”며 분노했다. 네티즌은 또 “응급실에서도 구급대원들이 태연과 사진이라도 찍어야하는 거 아니냐며 히히덕거렸다”고도 했다.

온라인 곳곳에선 연예인 특혜라는 비난이 쇄도했다. 그러나 현장을 수습하던 견인기사는 사실 무근이라고 취지의 목격담을 전해 진실공방이 이어졌다. 견인기사는 YTN스타를 통해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태연은 매니저에게 전화하고 있었고 보험사 접수 후 기다리고 있었다”며 “구급차가 도착하자마자 구급대원들은 사고 피해자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견인기사는 또 “태연 또한 사고 직후 벌벌 떨며 현장에 있었다”며 “태연은 구급차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구급대원들도 사고가 정리된 후 연예인인 것을 확인하는 정도 였다”며 “피해자들은 가해 차량 쪽을 쳐다보고 있었고 이후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상대 차량(택시) 운전자 및 승객분들게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재 태연은 교통사고에 대한 조치 후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다친 곳은 없는 상태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