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페트 패키징 1위 ‘삼양패키징’, 유가증권시장 상장

-삼양그룹 신규 투자 성공
-아셉시스글로벌과 합병 후 국내 1위
-약 700억원 투자해 생산라인 증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삼양그룹은 국내 페트(PET) 패키징 1위 기업인 ‘삼양패키징’(대표이사 이경섭)을 29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했다고 이날 밝혔다.

삼양패키징은 삼양그룹의 신규 사업투자 성공 사례로 꼽힌다. 삼양그룹은 1979년 국내 최초로 페트병 생산을 시작한 이후 국내 최초의 내압, 내열 용기를 개발하는 등 국내 페트 패키징 시장을 선도했다. 삼양패키징은 2014년 삼양사로부터 물적분할돼 설립됐으며, 이듬해 7월 ‘아셉시스글로벌’을 합병해 국내 1위의 페트 패키징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현재 삼양사는 삼양패키징의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이경섭(가운데) 삼양패키징 대표가 29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상장기념식에서 상장기념패를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지난해 삼양패키징은 경쟁시장 내 페트 패키징 58%, 아셉틱 음료 OEM/ODM(주문자상표부착생산/제조자개발생산) 시장 100%의 점유율을 달성하며 매출 3101억원, 영업이익 409억원을 기록했다.

아셉틱 음료는 무균충전 방식으로 생산된 음료다. 아셉틱 충전 방식은 내용물, 페트병, 마개를 모두 살균 처리하는 등 음료 생산 전 공정이 무균상태로 관리되고 상온에서 충전되므로 내용물의 맛과 영양소 보존력이 우수하다. 기존에는 산도가 낮아 변질 우려가 있어 페트병에 담기 어려웠던 혼합차, 밀크커피와 같은 중성음료 제품도 아셉틱 충전 방식을 이용하면 페트병에 담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삼양그룹은 이번 상장을 계기로 패키징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약 700억원을 투자해 설비 증설과 신제품 발매를 추진중이다. 현재 광혜원 공장에서는 아셉틱 생산라인 증설 공사가 진행중이다.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카토캔’이라는 새로운 포장 용기도 도입했다.

카토캔은 독일의 회라우프(HÖRAUF)사가 개발한 친환경 종이 소재로 제작된 캔 형상의 용기다. 이미 일본과 EU 등에서는 다양한 제품 포장에 사용되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카토캔의 국내 사업 독점권을 확보하고 있으며, 아셉틱 충전 방식을 활용해 카토캔 OEM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경섭 삼양패키징 대표이사는 “국내 최대의 공급대응력, 기술력을 바탕으로 아셉틱 음료, 카토캔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확대해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음료시장은 2006년 3.2조원에서 2015년 5.2조원으로 연평균 6% 성장했다. 글로벌 시장 자료(ALL4PACK)에 따르면 글로벌 패키징 시장은 2015년부터 연평균 5% 성장해 2020년까지 9980억달러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같은 기간 동안 페트 용기시장도 연평균 4.4%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