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가 지출 114조원, 11.6% 증가…수도권 편중

전체 지출액의 88%가 취미ㆍ오락
스포츠비중 감소, 문화ㆍ예술 정체
여행지출은 8조3천억원 13.8% 상승
인구 43.8%의 수도권, 69.1% 점유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올해 상반기 우리 국민의 여가활동 지출 비용이 114조원으로 작년에 비해 1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취미-오락에 대한 지출만 늘었지, 스포츠활동 비중은 줄고, 문화-예술 분야는 정체상태를 면치 못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29일 신한카드사와 함께 2017년 상반기 국민 여가활동 관련 신용카드 사용지출액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새로운 국민 여가 기재로 떠오른 뽑기방

2017년 상반기 여가 지출액은 작년 상반기(102조 1000억원) 대비 11조9000억원 늘었다. 2015년 같은 기간(94조 2000억원)에 비해서는 21.0% 증가했다.

월별 지출액의 추이는 3월과 5월에 많았고, 2,4,6월에 적은 경향이 3년간 이어졌다. 새봄 맞이 이벤트, 가정의 달 등에만 여가의 기회가 늘었고, 다른 달에는 상대적으로 적었던 것이다.

2017년 상반기엔 매달 전년동월대비 10% 이상씩 증가했다.

문제는 취미오락이 늘어난데 비해, 국민에게 길고 깊은 감흥을 안기거나 국민 건강에 직결되는 문화,예술,체육활동의 비중이 감소하거나 정체상태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취미오락 부문은 여가활동 관련 지출액의 88.3%나 차지했다.

스포츠의 비중은 2015년 4.4%, 2016년 4.2%, 2017년 4.0%로 계속 감소했다. 문화예술활동으로 여가를 보내는 국민은 3년 연속 ‘200명에 1명’꼴로 미미한 실태를 이어갔다.

여행부문의 2017년 상반기 지출액은 8조 3000억원으로 전년대비 13.8% 증가했다.

여가 지출 상 수도권 대 비수도권 격차는 다른 부문보다 훨씬 심각했다. 서울, 경기 지역의 지출액은 78조 8000억원으로 전체 지출액의 69.1% 점유했다.

지역별 여가 지출액 1위는 서울(▷58조 28억원, ▷총인구대비 주민 비율 19.1%, ▷총 여가지출 대비 비중 43.9%, ▷전년대비 성장률 10.4%)이었다. 2위는 경기도(▷28조7065억원, ▷인구비중 24.7%, ▷여가지출 비중 25.2%, ▷성장률 25.0%)였다.

다음은 3~17위. 지역별 인구비중과 여가지출비중을 비교해 보면 수도권 편중 정도를 짐작할 수 있다.

▶3위 부산(5조482억원, 6.7%, 4.4%, -1.4%)

▶4위 인천(3조7191억원, 5.7%, 3.3%, 2.6%)

▶5위 경남(3조6468억원, 6.5%, 3.2%, 4.9%)

▶6위 대구(3조1807억원, 5.0%, 2.8%, 6.9%)

▶7위 경북(2조4483억원, 5.2%, 2.1%, 2.0%)

▶8위 대전(2조3766억원, 2.9%, 2.1%, 4.7%)

▶9위 충남(2조1167억원, 4.1%, 1.9%, 6.0%)

▶10위 강원(2조398억원, 3.0%, 1.8%, 7.6%)

▶11위 광주(1조9349억원, 2.8%, 1.7%, 7.9%)

▶12위 전북(1조8612억원, 3.5%, 1.6%, 0.4%)

▶13위 충북(1조8277억원, 3.1%, 1.6%, 4.4%)

▶14위 전남(1조7263억원, 3.6%, 1.5%, 15.5%)

▶15위 제주(1조6771억원, 1.3%, 1.5%, 8.2%)

▶16위 울산(1조3798억원, 2.3%, 1.2%, -2.1%)

▶17위 세종(2311억원, 0.5%, 0.2%, 21.0%)

경기 지역의 여가 지출액은 전년대비 25% 증가했지만, 부산, 울산 지역에서는 각각 1.4%, 2.1% 감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