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공정위원장 “납품업체 경쟁력 상실 땐 유통업계 동반몰락”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납품업체의 경쟁력 상실은 결국 유통업체의 동반모락으로 부메랑이 될 것”이라며 상생을 강조했다. 또 유통업계와 ‘골목상권’과의 공존방안 마련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29일 서울시 중구 공정거래조정원에서 6개 유통분야 사업자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만남은 지난 8월 있었던 유통업계 간담회에 이어 두번째 마련된 자리로 당초 일정보다 한달여 늦춰졌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헤럴드경제DB]

이날 간담회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이갑수 체인스토어협회 회장, 박동운 백화점협회 회장, 이근협 TV홈쇼핑협회 부회장, 김형준 온라인쇼핑협회 부회장, 조윤성 편의점산업협회 회장, 김도열 면세점협회 이사장 등 유통업 사업자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우리 유통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려면 유통업체와 납품업체들의 경쟁력 강화와 함께, 유통에서 발생하는 성과가 유통업체와 납품업체간에 합리적으로 분배되도록 해야 한다”며 “성과가 편향적으로 분배되는 경우 단기적으로는 유통업체에 이득이 되겠지만, 그 과정에서 납품업체들은 경쟁력을 상실하게 돼 결국 유통업체의 동반몰락으로 부메랑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유통시장에서의 불공정 관행 해소를 넘어 납품업체들과 함께 경쟁력을 강화시켜 나갈 방안 이외에도 골목상권과의 공존방안도 포함되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유통업계의 실천방안에 대해서 항목별로 조목조목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우선 유통업체의 PB상품 전환 때 납품단가 하락 개선, 납품업체의 입점심사에서 민감한 경영정보를 요구하는 관행 금지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골목상권과의 공존 차원에서 전통시장 청년상인에 대한 영업노하우 교육, 상품 개발을 지원키로 한 점에 대해선 “정부 대책의 빈자리를 채워주는 의미있는 실천방안”이라고 호평했다.

반면 김 위원장은 ‘유통벤더’로 불리는 중간유통업체의 불공정 거래 근절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주문하는 한편, 지방 유통업체의 경우 지역특산물을 판매하는 코너는 두는 방안 검토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납품업체의 무분별한 과다발주를 방지하기 위한 대규모유통업법 시행령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납품업체의 공급원가 변동에 따라 납품단가를 조정할 수 있도록 표준계약서를 개정하겠다”며 정부의 지원을 약속했다.

또 “납품업체 거래현환 등의 정보를 업체 스스로 공개하는 공시제도를 내년 추진할 계획인데, 이 과정에서 영업비밀 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업계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