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조작’ 늪에 빠진 日 제조업…이번엔 게이단렌 회장사 도레이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메이드 인 재팬‘ 신화가 무너지고 있다. 일본 제조업이 ‘데이터 조작’의 늪에 빠졌다. 이번엔 굴지의 섬유업체이자 일본 최대 경제단체 게이단렌 회장 사카키바라 사다유키가 소속된 도레이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첨단 섬유업체 도레이가 이날 오전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자회사인 도레이 하이브리드 코드(아이치현)가 타이어 보강재 등 검사데이터를 조작했다고 발표했다.

닛카쿠 아키히로 사장(왼쪽) 등 도레이 경영진이 28일 데이터 조작에 대해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제공=EPA연합뉴스]

고베제강소, 미쓰비시전선공업에 이은 품질 조작인 데다 특히 도레이의 사장과 회장을 지낸 뒤 상담역을 맡고 있는 사카키바라가 게이단렌 회장을 맡고 있어 일본 산업계의 충격은 더하다. TV아사히 계열의 ANN방송은 게이단렌 회장을 파견한 도레이에서도 품질조작이 발생, “일본 산업계 신뢰성에 큰 영향을 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매체들에 따르면 2008년부터 2016년 7월까지 자동차용 타이어나 호스, 벨트 등에 보강재로 쓰이는 이른바 ‘타이어 코드’ 149건에 대해 품질데이터를 조작해 자동차관련 업체 등 13개사에 공급했다는 것이다. 4만 건을 조사한 결과 부정 발생률은 0.4%라고 설명했다.

데이터 조작은 품질보증을 관할하는 부서의 당시 실장이 저지른 것이라고 한다. 작년 7월에 실시된 사내 설문조사에서 발각된 이후 이달 초 사내 인터넷에 올려졌고 이날 공표됐다.

타이어코드는 타이어 형상을 지켜주기 위한 기초 소재로 타이어의 동체 부분을 형성한다. 강성이 높으면 차의 조종 안정성이 향상하고, 낮으면 승차감이 좋아지는 성질을 갖고 있다.

도레이의 닛카쿠 아키히로 사장은 이날 “고베제강소나 미쓰미시 문제로 품질에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정확한 내용을 공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데이터는 규격치에서 살짝 벗어나 있어 부정이 없는 제품과 차이는 없다”고 설명했다.

작년 7월에 조작 사실을 파악하고도 공표하지 않은 것에 대해 회사 측은 “안전성에 문제가 없고, 또한 사내조사 등에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