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발전설비 고장ㆍ정비시기 예측시스템 개발 착수

스마트 발전소 구현 위한 플랫폼 구축의 기틀 마련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동서발전이 발전분야에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한 스마트 발전소 구현에 박차를 가한다.

한국동서발전㈜(박희성 사장 직무대행)는 28일 울산과학기술원(이하 UNIST)과 공동으로 스마트 발전소 구축을 위해 딥러닝 기반의 발전설비 고장원인 및 정비시기 예측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딥러닝(Deep learning)은 데이터를 통해 기계가 스스로 학습하는 인공지능(AI) 기반 기술로, 이번 과제는 UNIST에서 자체 개발한 ‘군집 시계열 딥러닝 모델’을 활용해 발전소 고장 데이터를 학습하고 상호 인과관계를 분석해 고장원인과 차기 정비시기를 예측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연구개발은 동서발전이 가지고 있는 발전운영 분야 노하우와 UNIST의 자체 개발 알고리즘 기술력, 상태전문가 시스템 기술, AI기반 진단시스템 개발 경험을 융합한 것으로 스마트 발전소 구현을 위한 플랫폼 구축의 기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연구로 인공지능이 고장징후를 사전에 예측해 불시정지를 예방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중소기업, 대학 등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발전분야 4차 산업을 주도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