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정문홍 씨 대표직 사임” 공식발표…후임 내정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국내 종합격투기대회사 로드FC를 이끌어온 정문홍(43) 씨가 대표직을 사임했다.

이 대회사는 29일 “정문홍 대표가 이날 대표직을 내려놨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발표했다.

이날 정 씨도 SNS를 통해 “저는 오늘 로드FC를 떠납니다”며 사임사실을 알렸다.


그는 SNS에서 “제 인생에서 정신과 육체가 가장 맑고 건강했을 때 저의 젊음을 온전히 로드에 바쳤기 때문에 후회도 없고 미련도 없습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어 “이제 로드(FC)는 절대 무너지지 않는 글로벌 구조를 완성했고, 더욱 더 발전할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후배들은 격투기의 가치와 명예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짧은 선수시절을 보낸 정 씨는 2010년 로드FC를 출범시켰고 이제까지 수십차례 대회를 운영해 왔다. 특히 샤오미 등 중국 대형 기업들의 스폰서십을 확보하는 등 획기적인 영업력을 발휘해 대회 규모와 격을 높였다는 평가다.

정 씨의 후임은 내달 열릴 여성부 대회 즈음에 발표될 전망이다. 국내 관계자와 팬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A 씨가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