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역사관에 200억 배정한 구미시, 무상급식엔 49억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정희 역사관 건립에 2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구미시가 내년 초등학교 무상급식에는 49억원만 배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올해 전국에서 초등학생 전면 무상급식이 실시되지 않은 시 지역 기초단체 8곳 중 포항, 안동, 경산, 영천시는 내년부터 전면 무상급식을 시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구미, 상주, 문경, 영주시는 내년에도 일부 초등학생에게만 무상급식을 제공한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구미시는 초등학생 1∼3학년생(49억원), 상주시는 저소득 우선 지원(5억700만원), 문경시는 저소득 우선 지원(2억1000만원), 영주시는 초등학생 1∼2학년생(7억원) 무상급식 예산을 내년 예산에 반영했다.

이에 구미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27일 공식 성명을 통해 시의 결정에 유감을 표하며 초등학교 전면 무상급식 실시를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예산 200억원을 들여 박정희 유물전시관 공사를 강행하면서 초등학생 무상급식은 지원하지 않는다”며 “박정희 제사상을 차리기 위해 초등학생들의 밥상을 걷어찬 꼴”이라고 비판했다.

구미시에 조성될 예정인 ‘박정희 역사자료관’은 200억원의 혈세가 투입되는 박 전 대통령 기념 사업이다. 시는 시민들의 반대 여론에도 앞장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참여연대 측은 박 전 대통령 관련 사업이 이전에도 많이 진행됐다며 “구미시는 지난 몇 년 동안 시민들의 줄기찬 반대에도 불구하고 박정희 제사상을 차리기 위해 1000억원이 넘는 예산을 낭비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약 80억~90억 원 정도의 예산만 추가로 확보하면 가능한 초등학교 무상급식은 내팽개친 채 1000억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박정희 우상화에만 골몰해 온 구미시의 몰상식이 이제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피해로 돌아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참여연대는 “경북 기초단체 중 재정자립도가 가장 높은 구미시는 교육복지를 위한 전면 무상급식에 동참해야 한다”며 “구미시의회도 초등학교 전면 무상급식을 위해 역할을 다해 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구미참여연대는 박정희 역사자료관 건립에 대해 반대성명을 냈지만 시는 지난 14일 반대 여론 속에서도 역사관 기공식을 진행하는 등 2018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