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없는 전립선암 진단·치료제 나온다

- 원자력硏, 듀켐바이오에 전립선암 치료 화합물 제조기술 이전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에서 개발한 전립선암 진단 및 치료용 화합물 제조기술이 민간에 이전돼 본격적인 임상시험 및 신약개발 연구로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28일 듀켐바이오와 ‘전립선암 진단 및 치료를 위한 봄베신 유도체 화합물 제조 기술’을 이전하는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했다.

원자력연구원 임재청 박사팀이 개발한 이 기술은 전립선 암세포의 단백질에 결합하는 화합물에 연구용원자로 ‘하나로’에서 생산된 방사성동위원소 Lu-177을 결합, 암세포에만 약물을 전달하는 기술이다. 

전립선암 동물모델 영상. 전립선암 부위에 성공적으로 약물이 전달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기존 전립선암 항암제는 암세포 뿐만 아니라 정상세포에도 흡수돼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어 고령의 환자가 치료받기에는 부담이 컸으나, 이 화합물을 이용하면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진단과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진단과 동시에 치료도 가능하다. 전립선암 동물모델 평가 결과 전립선암 부위에 성공적으로 약물이 전달되는 것을 영상으로 확인했고, 전립선암의 성장속도를 2배 이상 지연시키는 항암효과도 확인됐다.

기술이전되는 화합물은 현재 기초연구가 완료된 상태며, 듀켐바이오와의 공동연구 및 임상시험을 통해 본격적인 방사성의약품 치료 신약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임재청 박사는 “원자력연구원은 방사성동위원소를 의료 분야에 활용하기 위한 연구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개발되는 방사성 신약 물질을 기업 및 병원에 이전해 국민 의료 복지를 향상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