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화장실서 몰래 전자담배 ‘아이코스’ 피운 40대 남성 적발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입건
-기내 반입은 가능하지만 기내 흡연은 금지돼 있어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홍콩발 인천행 항공기에서 전자담배 ‘아이코스’를 피운 혐의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A(4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28일 오전 10시 50분께 홍콩국제공항을 출발해 같은 날 오후 1시 5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인 캐세이퍼시픽항공 기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기내 화장실에서 몰래 전자담배 ‘아이코스’를 피우고 나오다가 옅은 담배 냄새를 맡은 승무원에게 적발됐다. 항공보안법 제23조 ‘승객의 협조 의무’에 따르면 항공기 승객은 항공기와 승객의 안전한 운항을 위해 기내에서 흡연 등을 해서는 안 된다.

A씨가 피운 전자담배는 위탁 수화물로 부칠 수 없는 물품이어서 기내 반입은 가능하지만 일반 담배와 같이 기내 흡연은 금지돼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기내에서는 흡연이 금지된다는 걸 알았지만, 전자담배도 해당하는지는 몰랐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아이코스를 기내에서 피워 입건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나 액상형 전자담배 모두 기내에서 흡연하면 처벌받는다. 불구속 송치될 경우 벌금형이 부과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