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9호선 파업 비상수송대책 마련…“운행률 100% 유지”

-30일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본부 가동
-다람쥐버스ㆍ전세버스투입 방안도 마련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가 오는 30일 서울9호선운영㈜ 노동조합의 파업을 대비하기 위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한다. 시와 운영사는 이곳 중심으로 비조합원ㆍ파업불참자를 동원, 인력채용에도 나서 지하철을 평소대로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비상수송대책을 29일 발표했다.

서울 지하철 9호선에서 승객이 전동차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헤럴드DB]
27일 오전 중구 민주노총에서 서울9호선운영㈜ 노동조합이 11월30일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시에 따르면 지하철 9호선 1단계(개화역~신논현역)을 운영하는 서울9호선운영㈜의 노조 측은 시작일로부터 6일간 파업을 예고한 상황이다.

시는 첫 날부터 대체 인력들을 끌어모아 지하철을 기존처럼 오전 5시30분부터 익일 오전 12시30분까지 운행할 방침이다. 간격도 그대로 유지하며, 정상 운행 여부를 파악하는 시 직원도 2명씩 25개 역사에 배치한다.

정상 운행이 어려울 때를 대비한 대책도 단계별로 마련했다.

시는 운행률이 90~99%일 시 9호선 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30대를 투입하며, 단축차량 52대를 정상횟수로 운영하는 1단계 수송대책을 시행한다. 다람쥐버스 2개 노선(8761, 8551)도 평소보다 오전 6~9시로 한 시간 연장 운행하고 개인택시 부제해제로 택시공급도 1만5000여대 늘린다.

운행률이 90% 미만으로 떨어지면 시내버스 46개 노선으로 예비차량 62대가 들어서고 단축차량 87대를 정상횟수로 운행하는 2단계 수송대책에 불이 들어온다. 1단계와 같이 다람쥐버스 운행연장, 개인택시 부제해제 등은 유지된다.

2단계 대책 중 전세버스 개화역-여의도역 구간 운행 노선도 및 정차지점(편도 운행) [사진제공=서울시]
2단계 대책 중 전세버스 종합운동장역-여의도역 구간 운행 노선도 및 정차지점(왕복 운행) [사진제공=서울시]

시는 2단계에는 오전 6~9시에 전세버스 2개 노선도 운행한다. 간격은 7분대로 송파구 잠실동 종합운동장역~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역에 26대, 강서구 개화동 개화역~여의도역에 14대가 각각 배치할 예정이다.

노조는 9호선 내 인력 충원ㆍ차량 증편 등을 요구하며 지난 27일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사무실에서 파업을 예고했다. 당시 노조 관계자는 “운영사가 수익금을 갖고 직원들과 승객 편의에 재투자하기보다 외국 투자자 주머니만 채우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9호선 1단계는 민간투자법에 적용받는 구간으로 주무관청인 시가 사업시행자인 서울시메트로9호선㈜는 관리ㆍ감독할 수 있지만, 운영사 측의 노사협상에는 관여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다만 사업시행자에 대한 지도감독 권한을 활용해 운영사의 원만한 노사협상은 유도할 것”이라며 “사업자의 적정 이윤, 근로자의 처우 개선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갈등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고홍석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파업 기간)대체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겠다”며 “원만한 노사협상이 이뤄질 때까지 시민들도 동요하지 말고 지하철을 이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