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대통령 2박3일 국빈 방한…북핵ㆍ방산ㆍ인프라 사업 협력 강화

-靑 “정부 ‘신남방정책’ 서남아로 외교 외연 확대 기대”
-“정상회담서 외교ㆍ안보, 경제 협력 두루 논의”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이 2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국빈 방문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리세나 대통령과 단독ㆍ확대 정상회담과 국빈 만찬을 통해 북핵 문제와 방위산업, 인프라 사업에 관한 협력과 공감대를 강화할 계획이다.

시리세나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을 방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에 외국 정상의 세 번째 국빈 방한이다. 시리세나 대통령의 국빈 방문은 양국의 수교 40주년을 맞아 이뤄졌다.

28일 오전 국빈 방한한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가운데)이 환영을 받으며 인천국제공항을 나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단독ㆍ확대 정상회담, 협정 서명식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저녁에는 국빈 만찬을 열 예정이다. 아울러 시리세나 대통령은 국회에서 한ㆍ스리랑카 친선 의원들과 접견하고, 서울시를 방문해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받을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시리세나 대통령의 국빈 방한은 우리 정부가 역내 평화ㆍ번영을 위해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을 실현하는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우리 외교 외연을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를 넘어 서남아시아로 확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최근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의 방문을 거론하며 “우연치 않게 두 나라가 정부의 신북방정책의 끝(우즈벡)이고 스리랑카는 신남방정책의 끝(스리랑카)에 있는 나라라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양 정상은 회담에서 외교ㆍ안보 분야에서부터 경제 분야에 이르기까지 두루 협력 강화를 논의할 전망이다. 관계자는 “확대 정상회담에서 주로 다룰 의제는 외교ㆍ안보 부분에서는 양국간 고위급 교류 확대, 국방 방위산업 협력이다. 경제 부분에서는 무역 투자 확대, 스리랑카 인프라 사업에 우리 기업 진출, 농업ㆍ해양ㆍ수산, 과학기술 분야에서의 협력, 개발 관련 ODA와 코이카 사업을 거론할 것 같다”고 전했다.

아울러 “북핵 관련해서도 (양 정상이) 많은 말씀을 나눌 것”이라며 “스리랑카는 비동맹일 때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했고, 국제무대에서 활동이 활발한 나라”라고 말했다. 비동맹 중립 외교 노선을 표방해온 스리랑카는 1970년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었지만, 1971년 스리랑카 북한 공관이 당시 극좌 학생 단체이 정부 전복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후 공관을 폐쇄하고 공관원을 추방한 바 있다. 현재 주인도 북한대사가 스리랑카 대사직을 겸임하고 있으며, 북한이 요구하는 상주공관 재설치는 거부 입장이다.

관계자는 이어 “스리랑카 사람들이 한국에서 3만 명 정도가 일하고 있다”며 “고용허가제 완화 등 우리 측의 취업 확대를 스리랑카에서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양 정상의 국정 철학이 굉장히 닮아있다. 스리랑카도 권위주의 정부를 끝내고 국민ㆍ서민 위주를 앞세우는 민주 정부가 들어섰다. 또 부정부패를 타파하는 국정 철학을 갖고 있기 때문에 소규모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친교를 나눌 것으로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