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이 연 다당제 때문에 국회 공전 없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다당제 때문에 국회가 공전이 없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싱크탱크 국민정책연구원이 주최한 ‘다당제정착을 위한 과제와 국민의당의 진로’토론회에서 “다당제가 가장 큰 효과를 보고있는게 아마도 현재 국회운영과정 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19대 국회까지 보면 한쪽당에서 강하게 주장하고 한쪽당에서 뛰쳐나가면 진행이 안된다”며 “자유한국당에서 두 번에 걸쳐 국회를 뛰쳐나갔지지만 국회가 공전되지 않고 여전히 계속 일을 했다. 결국 복귀하고 또 복귀하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또 “아마 다당제 하에서의 국회라는걸 간과하고 거대 양당중 하나가 바깥으로 나가버리면 국회가 더이상 일을 못하고 뛰쳐나간걸로 보이나만 이제 더이상 안된다. 그게 바로 다당제 효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당도 마찬가지”라며 “3당중 두 당이 반대하면 아무리 정부여당이라도 그것 그대로 밀고 나가기엔 명분이 굉장히 약하다. 그래서 공전하지 않고 정부여당도 독단적으로 밀어부칠 수 없는게 지금 20대 국회의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