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한국의 수출 효자 품목은 김

역시 한국의 수출 효자 품목은 김이다.

한국의 김 수출액(1~10월 기준) 한국의 김 수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48.4%나 증가한 4억 5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 현 추세가 이어진다면 김 수출 역사상 처음으로 5억달러 돌파도 무난할 전망이다.

김 수출액은 올해 3분기까지 사상 처음으로 4억 달러를 돌파한 이후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이다.수출량도 올해 같은 기간 1만8천700t(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6% 늘어났다.

수출국별 수출액 비중을 보면 일본이 23.5%로 가장 많았고 중국(17.5%), 미국(15.8%), 태국(15.5%), 대만(6.5%) 등 순이었다.

일본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1% 늘어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했다.올해 중국으로의 김 수출은 지난해 2위였던 미국을 제쳤다. 최근 3년간 연평균 22.8%나 늘어난 덕택이다.미국 김 수출액은 3위로 밀렸지만 2013년 이후 조미 김 수출액은 1위를 유지하고 있다.관세청은 “김을 원료로 한 김 스낵이 건강 간식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올해 김 수출은 연중 5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