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빙그레 협업 화장품 시즌2…메론맛ㆍ커피맛우유 나온다

-메론맛ㆍ커피맛우유로 라인 확대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국내 대표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자체브랜드 ‘라운드어라운드’와 ’빙그레‘가 협업한 바나나맛우유 화장품을 내달 1일 새롭게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첫 선을 보였던 ‘라운드어라운드X바나나맛우유’ 화장품은 출시 3개월 만에 20만개가 팔려나갔다. 이에 올리브영은 고객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빙그레와의 두번째 협업을 추진하게 됐다.


올리브영과 빙그레가 이번에 출시하는 바디케어 라인은 기존 바나나와 딸기맛 우유에서 메론과 커피맛 우유로 향을 확대했다. 제품 라인 역시 바디워시, 바디로션, 핸드크림, 립밤에서 핸드워시와 립스크럽을 새롭게 선보이는 등 오는 12월 말까지 총 16종의 제품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해 출시한 바나나맛ㆍ딸기맛우유 바디워시와 바디로션, 핸드크림, 립밤은 모두 새로운 디자인으로 리뉴얼됐다. 제품 모두 각각의 우유 향에 따라 제품을 기획한 것이 특징이다. 패키지 역시 실물을 그대로 재현했다. 실제로 우유단백질 추출물을 함유해 우수한 보습력을 자랑한다.

또 제품 안에는 다양한 표정을 담은 D.I.Y 캐릭터 스티커를 넣어, 취향에 따라 제품 패키지를 원하는 모양으로 꾸밀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립밤은 빙그레 옐로우카페 등을 통해 인기를 끌었던 ‘키링’ 형태로 새롭게 제작, 소비자들의 소장 욕구를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