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KTX 12월구매시 청량리-진부 1만6천원…20%↓

코레일, 경강선 두달전 예매 12월1일부터
2.9 개막식 날 가려면 12월9일 부터 예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코레일은 2018년 2월 올림픽 기간에 운행하는 경강선 KTX 승차권을 오는 12월 1일부터 조기에 예매한다고 밝혔다.

보통 열차 승차권은 1개월 전부터 구매할 수 있지만, 올림픽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경강선 KTX에 한해 2개월 전부터 구매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개막식이 열리는 2018년 2월 9일의 승차권은 2017년 12월 9일부터 예매하며, 폐막식이 열리는 2월 25일 승차권은 12월 25일부터 미리 살 수 있다.


코레일은 평창동계올림픽 내,외국인 관람객의 비용 부담을 덜어 사전에 올림픽 붐을 조성하기 위해 12월에 구매하는 올림픽기간 승차권은 20% 할인해 판매한다.

올림픽이 열리는 진부역까지, 청량리에서 타면 1만6200원에, 서울역에서 타면 1만7500원에 갈수 있다. 우등도 아닌 일반 고속버스 수준의 가격이다.

빙상경기가 열리는 강릉역까지는 청량리발 2만 800원, 서울역발 2만2100원이다.

다만, 올림픽기간 승차권 선점 및 노쇼(No-Show) 예방을 위해 조기예매 할인(20%) 승차권은 발매일부터 출발전까지 10%의 반환수수료를 적용한다.

경강선 KTX 이용 시 서울역에서 진부역까지 1시간 40여분, 청량리역에서 진부역까지 1시간 20여분 소요돼 당일 일정으로 올림픽을 관람하고 돌아올 수 있다.

한편, 동계올림픽 수송지원(선수단 등)을 위해 일부 열차 및 좌석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배정했으며, 올림픽기간에 포함된 설 명절 수송기간(2018년 2월 14~18일)은 지난 명절과 동일하게 별도의 기간에 예매를 시행하기로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협의했다.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2018년 2월 한 달간은 평창동계올림픽 선수단, 국내외 관람객의 이동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돼 승차권을 구하기 어려울 수 있으므로 사전 예매를 많이 이용해 주길 바란다”며 “올림픽 관람객의 편안한 이동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