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파리바게뜨에서도 LG페이로 결제하세요”

- 신세계, SPC 계열 매장서 사용 가능
- 온라인 결제도 추진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LG전자는 29일부터 3300여개 신세계 계열사 매장과 6000여개 SPC 계열사 매장에서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LG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소비자들은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등에서 LG페이로 결제할 수 있다.

이로써 지난 6월 서비스를 시작한 LG페이는 신용카드 단말기를 사용하는 국내 매장 대부분에서 통용되는 결제 수단이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전자 모델이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LG페이’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LG전자]

현재 LG페이가 탑재된 스마트폰은 LG V30, LG V30 플러스, LG G6, LG G6 플러스, LG G6 32GB 등 올 해 출시된 프리미엄 제품군이다.

LG전자는 내년부터 신규 출시되는 중저가 제품들에도 LG페이를 적용할 예정이다.

또 오프라인 뿐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LG페이 결제가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